“여기는 넘어 올 생각은 하지마.”
그렇게 말하고 있는 날카로운 철창들을 보며
어쩌면 저렇게 보란듯이 뾰족뾰족하게 날이 서 있지만
오히려 쉽게 넘어가 질 수도 있지 않을까.

You may also like

Memory

#2013_sidebike

누구도 볼 수 있는 길 한켠에 안인지 밖인지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 채로 간신히 ...
Memory

#2013_secret place

숨겨둔 비밀장소 같은 공간은 누구에게나 있는 법이지. 그래서 어딜 가다 두리번 거리게 되는 ...
Memory

#2013_BW1

2013. B&W film. Canon AE-1. 삼청동 어느 골목 카메라는 담고 싶은 뷰를 찾고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