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7 낙산공원


낙산 올라가는 길

사실 올라갈 예정이 없었던 길이었다. 동대문에서 볼일을 보고 새로 개시한 필름이나 좀 써볼까 하고 주변을 찍으면서 집에 가려고 동묘역으로 거슬러 올라가던 청계천길에 저 빛을 보았다.

왠지 일몰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과 과연 내가 얼마 만에 낙산공원에 갈 수 있을까를 고심해봤다. 30분 남짓, 일몰시간은 1시간이 남았다. 해볼만하다 싶어 발길을 돌려 목적지를 향했다.

마스크를 쓰고 백팩에 메고 언덕을 그것도 빠른걸음으로 오르려니 숨이 막히고 이미 머리는 젖어가면서도 볼 수 있다는 그 생각에 발걸음은 빨라지고 있었다. 올라가면 ‘어떤 풍경이 나를 기다릴까?’ 라는 기대감과 함께.

도착하고 보니 아직 해는 보이지 않고, 좀 기다리면 해가 보일것 만 같아서 벤치에 앉아 남은 필름수를 보면서 간신히 선풍기를 꺼내 땀을 식히고 있는데, 이미 와 있던 카메라를 든 아저씨가 말을 건넨다.

“어떤 카메라예요?” 로 시작해서 한 5-10분을 필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해가 보일 듯 하니 사진을 다시 찍으시는 것 같아서 나도 찍기 시작했다.

햇님 등장

일출은 나름 찍고 다녔지만, 일몰은 몇번 없었던 것 같다. 일몰도 구름때문에 찍기가 쉽지가 않은데 아저씨가 말한 한달 전보다는 화려하지는 않지만, 비떄문에 해가 그리웠으니 이것만으로도 고마울 따름이었다.

이제 해가 지나가면 남은 한 컷을 또 찍어야지 하는 순간.

AE-1과 득템 커피

아저씨가 사진을 열심히 찍는게 좋아보인다면서 시원한 커피를 건네주셨다. 어지간히 몰골이 힘들어보였나보다 싶기도 했지만, 마치 산을 오를 때 만나는 사람들이 덕담을 건네거나, 초콜릿 하나 주는 것 같은 것과 같은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어 감사히 받았다. 취미가 같다는 것은 동질감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구나 싶기도 하고..

구름이 걷혀진 일몰풍경

이렇게 땀을 흘려 받은 일몰의 풍경은 하루의 선물 같았다. 그저 해는 뜨고 지는 것일 뿐인데도 나는 매일 흐름을 놓치고 있다는 생각을 볼 때마다 하는 것 같다. 매일의 내가 다른 것처럼 다른 풍경처럼 보이고, 느껴지는 것이겠지.

이제 안녕
일몰 영상
어둠으로 가는 시간

You may also like

white spiral stairs with black background
Daily

New start

세상은 그렇게 모든 순간 내게로 와 눈부신 선물이 되고 숱하게 의심하던 나는 그제야 ...
Daily

Preparation

내 인생은 단지 무언가를 위한 준비인가 준비하고 준비하고 혹 다가올 언젠가를 위한 연습인가 ...
Daily

#theseday

벌써 10월이네요. 조금 뜸했던 요즘이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마치 밀려있었던 것처림 일이 주섬주섬 들어오기 ...

Comments are closed.

More in Daily

Daily

#mind for writing

올해를 시작할 때부터 글을 쓰고 싶어졌다. 그동안 쉽사리 쓸 수 없었던 것은 단언하고 ...
Daily

#again

싸이월드이후에 블로그로 테터툴즈를 사용해서 블러그를 만들었었던 데이터를 오랜만에 찾았다. 20대 중반에 들어서는 나의 ...
Daily

#2020

싸이월드의 폐업 백업을 몇년전에 했던것 같은데, 아마도 사진 백업정도 였던것 같다. 많은 글과, ...